탁기형의 생각 있는 풍경のタグまとめ

탁기형의 생각 있는 풍경」のタグがついている新着記事と人気記事をまとめました。エキサイトブログには탁기형의 생각 있는 풍경に関連するブログ(日記、記録、写真、レビュー、噂、まとめ)がたくさん投稿されています。

「탁기형의 생각 있는 풍경」タグの記事(4)

  1. 自分がいるべきところ - 隣の国の言葉にこがれて

    自分がいるべきところ

    태백준령의 깊은 골에 뿌리를 내린 소나무가 운무에 휩싸인 채 자신의 존재감을 보여주고 있다. 나무는 숲에서 살아야 더 아름답듯 모든 것은 자신의 존재가 필요한 곳에 있어야 빛난다. 눈앞의 이익을 탐하며 서지 말아야 할 자리에 설 때 세상은 어지러워지고 넘치는 탐욕은 자신만이 아니라 주변의 모든 것을 망친다. 나는 지금 있어야 할 곳에 제대로 서 있는가...

  2. 夏の海 - 隣の国の言葉にこがれて

    夏の海

    단 한번의 멈춤도 없이 파도가 밀려오고 또 나아가며 하얗게 포말을 만들어냅니다. 입추가 지나자 언제 그렇게 무더웠더냐는 듯 날씨가 바뀌고 있습니다. 파도에 씻겨 나가는 것이 바위만은 아니듯 흐르는 세월 앞에 변하지 않는 것은 없습니다. 살아가며 맞는 모든 일에 일희일비하지 말아야 하는 이유입니다.ただの一度もとどまることなく波が押し寄せまた引いていき白く泡立...

  3. 真夏の雪景色 - 隣の国の言葉にこがれて

    真夏の雪景色

    ↑イメージ↑ 原典の写真をご覧ください이 사진을 보면서 무엇을 연상하든 그것은 보는 이 각자의 몫이다. 누군가는 시원한 눈을 떠올릴 수도, 또 다른 이는 푹신한 스펀지를 생각할 수도 있겠다. 이런 현상은 주어진 환경에서 그 상황을 인식하는 것이 사람마다 모두 다르기 때문이다. 요즈음 정부 교체기를 지나며 날씨보다 사람을 더 덥게 만드는 일들이 너무나 많다...

  4. 夢を見るということは…それ自体が希望だ - 隣の国の言葉にこがれて

    夢を見るということは…それ自体が希望だ

    하늘에 떠 있는 구름이 강물에 비치면 구름의 형태는 희미해지고 색만 은은히 남는다. 강물도 본래의 색을 버리고 하늘의 색으로 갈아입는다. 하늘의 색을 입은 강물. 보이는 것이 전부는 아니라는 말처럼 세상일은 언제나 일방적이지 않다. 지금 우리에게 보이는 혼란스러운 모든 것은 바름을 향해 가는 과정일 테지? 새 시대를 살고 있는 우리는 모두가 좋은 세상...

1 - 4 / 総件数:4 件

似ているタグ